클리너 5: 다음 차례는 너

af

(Ebog)
Læs et uddrag

Pris

9,89 kr.

FORVENTET LEVERINGSTID: Øjeblikkeligt pr. e-mail

Beskrivelse

롤란드는 안네 라르센이 보여 준 우베 핑크의 사진에서 익숙한 얼굴 특징을 알아본다. 눈 사이가 너무 가깝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그 남자일 리는 절대로 없는데, 그 남자는 호텔 화재로 몇 년 전 죽었기 때문이다. 지문을 통해 자신이 두려워하던 그 남자가 맞는다는 것이 판가름 나자, 롤란드는 그 남자가 왜 새로운 신분으로 돌아왔으며 왜 오르후스에 있는지 궁금해진다. 베르트람의 엄마는 아들의 방에서 훔친 가죽 재킷을 발견하고 남자 친구에게 돌려주려 한다. 다시금 베르트람은 엄마의 목숨이 위험하다는 사실을 이해시키려 하지만 엄마는 화가 나서 들으려 하지 않는다. 엄마는 아들이 질투를 하는 거라며, 아기였던 동생을 죽인 건 사실 너라며 베르트람을 비난한다. 베르트람은 분개해 대마초를 피우고 TV를 켜놓은 채 잠이 든다. 약에 취한 상태에서 베르트람은 갑자기 끔찍한 진실을 깨닫는다. 밤이 가고, 약에서 깨어난 베르트람은 엄마가 집에 오지 않았음을 알게 된다.
클리너는 6편으로 이루어진 범죄 소설이다.

잉에르 감멜가르드 마센(1960~)은 덴마크 작가이다. 한때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했다. 2008년 범죄물 '아기 인형'으로 등단했다. 이후 범죄 장르의 소설을 몇 권 썼다. 다른 작품으로 '살인 요청(2009),' '뱀과의 결혼(2014),' '판사와 집행자(2015),' '피의 비(2016)' 등이 있다.

    • Sideantal
      20
    • Udgivelsesår
    • Udgave
    • Oplag
    • Forlag
      SAGA Egmont
    • Originalsprog
    • Sprog
      kor
    • Indbinding
      Ebog
    • ISBN/EAN
      9788726231281 / 9788726231281
    • Filstørrelse
      88 KB
    • Filtype
      epub
    • Digital Beskyttelse
      DigitalVandmaerkning

Læseprøve

Varen blev lagt i din kurv